성장주는 영원할까?

암호화폐 거래소 할인링크 최신링크 기재해두었습니다.

기존링크는 할인적용이 안될수있으니 아래링크로 가입해주세요!

제휴거래소 할인율할인코드(직접입력 app가입)가입링크 바로가기
바이낸스20% 할인J24I6ZG2바로가기링크
바이비트20% 할인18499바로가기링크
오케이엑스20% 할인9623672970바로가기링크
MEXC10% 할인mexc-bitcoinxxo바로가기링크
비트겟50% 할인nyeo바로가기링크
FTX 5% 평생할인바로가기링크

성장주는 영원할까?

기업은 살아있는 생명체와 같다고 생각해야 한다.

하지만 아래의 기사처럼 성장주와 가치주는 매시기마다 바뀌어왔고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업의 생태를 이해해야 한다.

22년 6월 6일자 기사 제목이다.

https://www.hankyung.com/finance/article/2022060327396

성장주와 가치주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BCG 매트릭스 표인데 모든 기업의 생태는 아래의 표와 같이 움직인다.

star->cash cow->dog로 기업의 생태가 진행된다.

Question mark(?)는 산업의 높은 성장이 예상되지만 아직 돈도 벌지 못하고, 시장점유율도 낮은 단계인데 비상장 회사이거나 대기업의 신사업 투자 부문인 경우가 많다. 이 단계에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지 않고 너무 많은 기업들이 존재하기 때문에 Question mark 기업들 속에서 한 종목에 투자하여 성공하기란 굉장히 어렵다.

여러기업들이 난무하지만 유의미한 점유율을 찾아보기 힘든 메타버스 산업이 이에 속한다.

STAR는 높은 산업의 성장률과 더불어 높은 시장점유율을 가진 기업을 의미한다. 즉 매년 두자리수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시장점유율도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기업들이 여기에 속한다.

STAR에 속한 기업들이 바로 오늘날의 네이버,카카오, 미국 빅테크와 같은 성장주이다.

Cash Cow는 STAR에 속한 기업들이 산업 성장률이 둔화되고 있지만 여전히 시장점유율은 높게 유지하는 상태에 있는 기업을 말한다. 이 기업들은 높은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새로운 STAR산업(신성장 동력)을 선점하기 위해 지속적인 투자를 진행한다.

Cash Cow에 속한 기업으로는 SKT, KT와 같은 통신사나 아람코와 같은 에너지 가치주라 불리우는 기업들이다.

Dog는 시장성장이 거의 없다시피 해지며 시장점유율 마저 빼앗기고 있는 상태에 있는 기업을 이야기한다. 사향 산업에 있는 회사들이라고 할 수 있고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신기술에 시장을 잠식당하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Dog에 속한 기업으로는 출판업과 필름기업들을 예로 들 수 있다.

성공 확률이 높은 투자를 하기 위해서 우리는 STAR와 Cash Cow에 있는 기업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

과거를 통해 보는 2022년 성장주

sk텔레콤의 월봉 차트

90년대를 사셨던 분들이라면 혹은 주식을 관심있게 하시는 분들이라면 IT버블에 대해서는 잘 알고 계실거라고 믿는다. 당시 대표적인 성장주는 통신주였다. 90년대 말 2G전화기는 이제 막 보급되기 시작하였고 새로 핸드폰을 개통시켜야 하는 사람 수는 너무나도 많았다. 즉 엄청난 성장성이 보장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추가적으로 지금이야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1999년 당시 컴퓨터 시계가 2000년이 되면 금융시스템이 붕괴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뱅크런을 우려한 세계각국 중앙은행은 뱅크런이 일어나지 않게 많은 유동성을 공급하였다.

미래가 확실한 성장성 + 유동성= IT버블을 만들어 내었다.

IT버블 속에서 SK텔레콤은 높은 성장성과 높은 시장점유율을 바탕으로 2년만에 8배가 넘는 상승을 기록한다.

위 글을 읽었다면 바로 떠오르는 분야가 있을 것이다.

STAR다. SK텔레콤은 90년대 말 누구나 인정하는 STAR기업 이었다.

하지만 이제는 누구나 알고 있듯이 SK텔레콤은 많은 사람들이 빠르게 핸드폰을 개통하고 난 뒤 90년대 말 기대했던 영원할 것만 같았던 급격한 성장 동력은 찾기 어려워 졌다. 하지만 필수소비에 가깝게 된 통신비는 SK텔레콤에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해 주었다.

전형적인 Cash Cow의 모습이다.

성장주가 가치주로 변화하기 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대부분의 성장주였던 주식들은 STAR(성장주)로 시장에서 존재하는 기간보다 Cash Cow(가치주)로서 존재하는 기간이 더 길다.

찬란했던 청춘이 오래가지 않듯이 찬란했던 STAR의 순간도 영원히 지속 될 수 없다.

신성장 동력을 위한 투자라는 말이 주가 상승을 지속하게 해줄까?

이미 대기업으로 성장한 기업이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투자하겠다는 소식이 들려오면 경계할 필요가 있다.

성장주로서 투자하고 있는 투자자라면 그 기업이 신성장 동력을 위해 투자한다는 말의 속 뜻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

역설적이게도 그 기업을 있게 해준 사업의 성장성이 둔화되고 있다는 것을 내포하고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은 최근 신성장 동력으로 메타버스를 꺼내 들었다.

예시로 페이스북을 들자면 페이스북의 본업은 SNS를 통한 광고수익이었다.

이미 페이스북의 현금흐름은 대부분 광고수익에서 나오고 있고 광고 부분이 회사의 성장성을 상징한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SNS의 성장에 집중하지 않고 수익이 나지않는 신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한다는 것은 기존 사업의 성장성에 한계를 인정한 것과 다름없다.

이러한 인정은 대기업으로 성장한 빅테크 기업들의 주가에 더 치명적인 영향을 끼친다. (기존 사업이 차지하는 규모의 문제 때문에 신사업의 가치가 온전히 인정받기 어려운 문제가 있다.)

소기업 A는 주 사업으로 과자를 판매하였고 1억의 수익을 창출하였는데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는 메타버스에 투자하여 1억의 수익을 창출해 낸다면 이제 A기업의 메타버스 사업부는 본업과 같은 비중으로 간주되어 주가에 반영된다. 즉 중소기업이 성장성이 높은 회사에 투자한다면 성장성에 대한 기대감이 더 크다는 것이다.

하지만 성장주로 인정받던 대기업 B가 주 사업으로 과자를 판매하여 100억의 수익을 창출하였는데 향후 성장성이 기대되는 메타버스에 투자하여 1억의 수익을 창출해 낸다면 메타버스 사업부의 수익 비중은 1프로 미만이다.

과연 투자자들이 100억짜리 수익을 내는 본업이 20프로씩 성장하였을 때와 1억짜리 신성장 동력이 20프로 씩 성장하는 상황을 같다고 인정해주고 계속 성장주로 취급해 줄지는 의문이다.

(2020년 배터리산업의 성장성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기존사업부인 정유부분에 대한 우려로 LG화학에 의문을 제시했던 일이 있었다. //결국 유가 안정과 배터리 산업 성장기대로 오르긴 했지만)

연초대비 주요 IT기업 수익률

결론: 빅테크 투자자들은 네이버,카카오를 비롯한 빅테크 기업들이 앞으로도 두자리 수 성장을 지속하며 성장할 수 있을지를 주시하면서 이 성장성이 훼손되는 순간 주식 시장에서 Star기업에서 Cash Cow기업으로 (성장주에서 가치주로) 포지션이 즉시 변경될 수 있다는 부분을 유념하고 투자하는

암호화폐 거래소 할인링크 최신링크 기재해두었습니다.

기존링크는 할인적용이 안될수있으니 아래링크로 가입해주세요!

제휴거래소 할인율할인코드(직접입력 app가입)가입링크 바로가기
바이낸스20% 할인J24I6ZG2바로가기링크
바이비트20% 할인18499바로가기링크
오케이엑스20% 할인9623672970바로가기링크
MEXC10% 할인mexc-bitcoinxxo바로가기링크
비트겟50% 할인nyeo바로가기링크
FTX 5% 평생할인 바로가기링크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