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급락, 원인과 전망은?

가상화폐 급락

가상화폐 급락, 원인과 전망은?

가상화폐 시작이 연일 폭락 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산 가상화폐인 루나와 테라USD는

가격이 최고점에서 99%나 증발하는 사상 최악의 폭락사태로

거래가 일시 중단되는 사태를 맞았는데요

폭락하는 가상화폐 시장에서 한국산 코인이

말 그대로 폭탁의 역할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가상화폐 급락

두 코인을 발행하는 블록체인 기업인 테라폼랩스는

12일 루나와 테라가 거래되는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해 시스템을 중단한 뒤 재 가동을 했는데요

테라폼랩스는 시스템 거버넌스 공격을 막기 위해

소프트웨어 패치를 적용하겠다고 밝혔지만

회사는 루나와 테라의 폭락을 막으려고

고의적으로 거래를 중단한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급락

이처럼 두 가상화폐의 폭락이 가상화폐의 대표인

비트코인에까지 직접적인 타격을 가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는데요

루나와 테라를 만들어낸 애플 엔지니어출신의 권도형 대표가 세운

루나파운데이션이 테라 가격을 지지하려고 보유중인 수십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처분하게 되면, 비트코인 시세의 추가 하락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권도형 대표는 두 가상화폐의 폭락을 막으려고 15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을 조달하려고 한다고 발표하였으나

상황은 여의치가 않은 실정입니다.

가상화폐시장은 당분간 극심한 변동성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문가의 진단이 잇따르는데요

미국 경제매체 폭스비즈니스에 따르면,

암호화폐 인덱스 펀드 공급업체 비트와이즈 자산운용은

향후 3~6개월 동안 가상화폐 시장의 변동성이 지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합니다.

시장은 모든 위험 자산에 대한

거시적인 리스크 재평가에 들어갔다는 분석이며

여기에는 단기적으로 상당한 변동성을 유발하는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도 포함된다고 논의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가상화폐 시장은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 가격이

최고점 대비 99% 고꾸라지는 등 역사상 최악의 폭락 사태가 발생하면서

가상화폐의 대표주자인 비트코인 가격도

덩달아 추락하는 타격은 피할 수 없을 것이라는 의견이 분분합니다.

비트코인 가격은 3% 이상 떨어지며 2만 6천달러를 하향 돌파하고 있는상황입니다.

비트코인 가격이 2만 6천달러 밑으로 내려간 것은

2020년 12월 이후 16개월여 만이라고 합니다.

40년 만에 최고치를 갈아치운 미국의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도

이러한 가상화폐시장에 변동성의 한 원인이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높은 수준을 이어가면서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공격적인 긴축 행보에

더욱 힘을 실을 것이라는 전망에 증시가 타격을 받았고

여기에 가상화폐 시장도 동조했다는 설명입니다.

해당 링크로 가입하시면 바이낸스 수수료 20% 할인 받으실 수 있습니다.

추천하는 글

향후 가상화폐 전망에 대해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