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과 파월의 만남이 미칠 비트코인 전망

바이든과 파월의 만남이 미칠 비트코인 전망

바이든과 파월이 미국 시각으로 5월 31일 만나기로 했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인플레이션 등 경제 상황에 대해 논의한다는 것입니다.

바이든은 지난 2021년 11월 파월의 재신임을 선택했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이때부터였습니다. 파월이 매파적으로 돌변한 것이.

1월에는 완전히 매가 된듯한 모습이 보여지기도 했습니다.

그런 두 사람이 31일 만나 경제를 논의한다고 합니다. 왜 지금일까요?

바이낸스 거래소 수수료 20% 할인 가입 바로가기

2. 2022년 11월 8일

바이든의 지지율은 여전히 부정적입니다.

미국민들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트럼프 때가 차라리 경제적으로 나았다고 생각하는 것이 합리적으로 보이기까지 합니다.

이런 상황에서 2022년 11월 8일 미국의 중간선거가 있습니다.

이 선거에서 바이든은 어떻게든 자신의 사람들을 살려 놓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향후 국정운영도 쉽지 않을 겁니다.

트럼프 대세론을 만들어 향후 정권이 교체되는 빌미를 제공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겁니다.

3. 미국증시 1929년 대공황 기록 깨다.

미국의 문제는 인플레이션입니다. 문제는 이 문제가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라는데 있습니다.

원유를 비롯한 원자재의 폭등,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으로 인한 곡물가 상승, 유럽의 에너지 문제…

어느 것 하나 쉬운 게 없습니다.

바이낸스 거래소 수수료 20% 할인 가입 바로가기

미국 증시는 1929년 대공황 당시의 하락 기록을 뛰어넘었습니다.

인플레이션은 잡아야 하는데 증시는 하락을 막아야 하는 모순된 상황에 놓인 겁니다.

전형적인 스테그플레이션의 모습입니다. 지금 상황에서 묘수가 있을까요?

꿈에나 등장하는 이상적인 금리는 과연 얼마일까요?

4. 어정쩡한 태도

제롬파월이 과거 트럼프 때부터 취해왔던 태도를 볼 때 정권에 크게 휘둘릴 것 같지는 않습니다.

연임도 확정된 상황에서 굳이 굽힐 필요도 없습니다.

하지만 파월의 태도는 여전히 명확하지 않습니다.

시장을 달래가며 충격을 최소화하려는 것은 알겠지만 이제 시장도 그의 말에 큰 신뢰를 보내고 있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어차피 6월 50bp 금리인상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경제지표가 향후 1-2개월 정도 개선된다면 시장은 지금과 같은 하락은 멈출 수 있을 겁니다.

5. 비트코인 전망

비트코인은 어떻게 될까요?

연준이 지표에 근거해 완화적인 스텐스를 취하며 2022년 하반기로 갈수록 금리인상 수준을 낮춘다면 시장은 분명 개선될 겁니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가격이 미국 증시와 약간의 시간차를 두며 연동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바이낸스 거래소 수수료 20% 할인 가입 바로가기

그렇다면 완전한 디커플링의 모습으로 돌아서지 않는한 비트코인 역시 개선되는 모습을 보일 겁니다.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ATH를 찍는 모습을 그리지는 않을 겁니다.

물론 상승과 하락이 의미있는 수준으로 일어나겠지만 그래봐야 박스권입니다.

ATH를 찍기는 어렵습니다.

6. 매수 적정가

그런 점에서 비트코인의 지금 가격은 매수하기에 나쁘지 않은 가격입니다.

이미 2021년 중반기의 30K 가격대에서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으며,

국내 거래소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3,600만원까지 내려갔다가 다시 오르기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바이낸스 거래소 수수료 20% 할인 가입 바로가기

물론 부정적인 기류를 타고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코인들이 폭락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이 20K초반에서 극단적으로는 8K까지도 하락할 수 있다는 사실은 늘 기억해야 합니다.

하지만 현재 가격 역시 매수하기에는 나쁘지 않은 가격이므로 꾸준히 모아가기에는 좋은 가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