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가상화폐 시장 전망

비트코인 가상화폐

비트코인 가상화폐 시장 전망


세력의 존재

주식이나 코인을 하시는 분들 중에서 ‘세력의 존재’가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 의견이 갈릴 겁니다.

저는 세력의 존재가 있다고 믿는 입장입니다. 그리고 투자를 할 때도 가상의 세력을 만들어놓고 투자한다면,

개미들과 반대되는 선택을 할 수 있습니다.

주식이던 코인이던 결국은 시장에 ‘돈’이 들어와야하고, 당연히 모두가 차익을 얻을 수 없는 굉장히 냉혹한 공간입니다.

여기에 세력들은 ‘무자비함’까지 더해서 최대한 개미들의 등골을 빼먹으려고 하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왠만하면 뉴스나 시장에서 내가 접할 수 있는 정보들은 전부 걸르는 것이 투자성공의 확률을 높힐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대중들과 반대로 생각하고 이를 실행으로 옮기는 것’이 진정한 고수들이 아닐까 싶습니다.

위와 같은 행동이 어려운 이유는 결국 ‘내 선택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하는데,

솔직하게 대부분의 분들은 살아온 인생 중에서 주식 or 가상화폐에 쏟은 시간이 많지 않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다시말해 스스로 판단해서 소중한 나의 돈을 투자할 있는 근거와 자신감에 대한 내공이 부족한 것이 사실입니다.

저를 포함해서 말이죠.. ㅠㅠ 물론 코로나처럼 온 기회에 대세상승장에서는 누구나 먹을 수 있지만, 상승 끝에는 하락이 있는 법입니다.


‘설마’라는 상상이 현실이 되는 코인시장

코인시장이 재밌고 무서운 이유는 바로 세력의 놀이터이기 때문입니다.

솔직히 나스닥은 글로벌 시장 경제에 법적인 문제도 있고, 대규모의 자금이 굴러가기 때문에 변수가 항상 많이 있습니다.

하지만 코인시장을 장악한 세력이 있다면, 자기들의 손아귀에서 그림을 그려나갈 수 있습니다.

그것도 개미들에게 무자미하게 말이죠. 반대로 돈을 벌 수 있는 기회도 많긴 합니다.

개미는 워낙 작기에, 세력의 등에 몰래 올라탄다면 충분히 먹을 수 있겠죠.

더구나 무서운 점은 ‘설마 여기까지 오겠어?’라고 하는 실현 안될 것 같은 일들이 현실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게 이번 하락과 함께 등장한 도권의 테라생태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테이블코인인 UST 페깅이 깨지면 루나(LUNA) 코인이 폭락했습니다.

이미 뉴스에서도 흘러나오고 있고, 심지어 미국에서는 공론화까지 되었기에 위의 포스팅으로 대신하겠습니다.

비트코인 가상화폐

루나코인

아무튼 루나(LUNA)라는 코인이 있는데, 불과 2주전만하더라도 100불이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10불 밑으로 내려온 상황입니다. 무려 80~90%가 며칠만에 폭락하는 상황도 있는 것이죠.

문제는 루나코인을 홀딩하고 있던 분들은 ‘설마 이가격까지 오겠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다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상상은 현실이 되었네요.. 안좋은 방향으로 말이죠!


비트코인의 전망은?

테라 생태계와 루나 코인을 빼놓을 수 없는 이유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이번 비트코인의 하락원인을 전부 ‘도권탓’으로 돌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최근 나스닥과 비트코인이 커플링되고 있는 상황속에서(우크라이나 전쟁 이후로 추측됩니다)

비트코인의 하락요인은 나스닥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세력입장에서는 뭔가 하락의 ‘명분’이 필요한데,

마침 테라에서 적은 위험으로 숏포지션을 통해 막대한 자금을 뺄 수 있는 자금규모가 카운팅 되었고,

이를 실행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 가상화폐

결국 비트코인도 하방이 열려있는 상황으로 하락하게된 상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확실히 너무 난이도가 높은 지금시장입니다.


​차트 확인

문제는 ‘과거는 반복된다’라는 말이 있듯이 ‘설마 오겠어?’라는 극악의 확률가능성도 고려해봐야하는 것입니다.

대공황 다우존스

2000년 닷컴버블 나스닥

2008년 리먼브라더스 서브프라임모기지 나스닥

2022년 나스닥

2022년 비트코인

솔직히 저도 에이 설마.. 단순한 하락&조정이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이번 테라공격 사건과 옐런의 스테이블코인 언급으로 위의 차트들의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과 같은 장에서는 여러 경우의 수를 고민해두는 것이 옳다고도 보구요.


따라서 현재의 비트코인도 조정의 가능성을 꽤나 크게 잡아야할 것 같습니다.

4월달 까지만 하더라도, 30K가 뚫릴 줄은 몰랐는데, 뚫렸습니다.

그래서 저도 공포에 질려서 보수적으로 접근해보려고 합니다.

현재 30K~32K부근에서 비트코인이 움직이고 있지만 계속해서 바닥을 테스트하고 있는 중입니다.

다음 지지라인을 대략적으로 그려보면 29K, 25K, 19K, 16K, 12K로 나오는데요,

저는 적어도 19K까지는 가능성을 열어두려고합니다.

특히 지금 같은 장이 어려운게 ‘세력’들도 위와 같은 지지구간을 전부 알고 있다는 점입니다

다시말해 제가 언급한 구간에서 세력들은 우리에게 먹여줄 기회를 주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굉장히 생뚱맞은 구간에서 반등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냥 지금 반등주면 안되니?)

하락장이 무서운 이유 중 하나는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건데요,

어느순간 지루하게 횡보하면서 비트코인을 매집할 가능성도 열어둬야할 것 같습니다.

이렇다보니, 어디가 저점이고 어디가 하락장끝인지 가늠할 수가 없는 현상황입니다.


개미가 할 수 있는 최고의 전략은?

하락장에서 그러면 ‘숏포지션’을 들고 있으면 되지 않나? 라고 생각될 수 있는데,

실력있는 분들이라면 선물/마진에서 그렇게 하셔도 되지만 왠만한 분들은 잔고가 텅텅 빌 것으로 예상됩니다.

저를 포함해서 말이죠…

(사실 저는 이번 주말에 선물 연습하다가 일부 청산 당한 후 관망포지션 입니다.

다행히 테라에 자금이 없어서 시드를 보존할 수 있었네요…)

당장 포스팅하고 있는 오늘 나스닥 개장 전후의 1분봉입니다.

위와 같은 변동성을 만들고 있는 장인데, 여기서 롱숏포지션을 잡다가는 위아래로 털릴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세력들이 어깨둘러매지 말라고 말하는 느낌이네요)

그래서 그냥 ‘탐욕’을 버리고 선물시장은 한동안 안건드리기로 다짐했습니다.

선물의 끝은 ‘0’이다! 라는 명언처럼 말이죠.

욕심이 그득그득해서 아직 냉철한 심장을 가지기에는 먼 것 같습니다..ㅠㅠ


그래서 저는 현재 최고의 전략은 ‘관망’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관망하는 시간 동안 중요한 포인트가 있습니다.

바로 앞으로 오를 가능성이 높은 코인들을 ‘옥석가리기’하는 것이죠.

솔직히 어느누가 지금 위치에서 XX코인 사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제 생각에 대고수들은 현금화 해놓은 후에 맥주한캔 하면서 비트구경하다가, 괜찮은 코인들 보고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점에 매집한 후에 가만히 기다리면 상승장에 알아서 펌핑될 테니깐요.

하지만 문제는 하락장의 끝이 어딘지 모른다는 것.

그리고 개미들에게는 그만한 여유시간이 없다는 것입니다.

이부분은 각자의 전략에 맞게 판단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도 계속해서 공부해보려고합니다.

이번에는 호흡을 좀 더 길게 잡아서 하락추세가 전환될 때를 노리는 것이 ‘시드를 잃지는 않는 방법’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왜냐면 저는 단타연습을 하다가 결국 잔고0을 맛봤기 때문입니다. ㅎㅎ,,


마치며

이번 포스팅은 사실 극단적으로 공포에 질려 보수적으로 생각해보는 투자자 입장에서 작성해 봤습니다.

솔직하게 도저히 예측할 수 없는 장이라고 보여집니다.

또한 분할매수를 한다고 하더라도, 하락추세가 지속되는 상황이기에 섣불리 할 수도 없는 상황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가상화폐 시장은 ‘기회가 있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번 시즌이 종료일 수도 있지만, 공포에 패닉셀이 나오고, 아무도 언급안할 시점에 대해 고민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각자의 견해가 있기 때문에 단순히 참고 용도로만 활용해주시고,

본인들의 전망에 맞는 전략을 세워서 돈버시기 바라겠습니다!! 제발 그냥 이대로 올려주면 안되겠니?

투자의책임은 투자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카카오뷰 등 불펌은 동의없이 불가합니다)

추천하는 글

바이낸스 BUSD와 USDT 차이점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