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전망 & 일론 머스크 (ft. 도지코인, 비트코인)

가상화폐 전망

일론머스크 & 가상화폐 전망 (ft. 도지코인, 비트코인)

가상화폐 전망

안녕하세요. 긍정스텔라입니다.

미국주식을 시작하고 여러 기업들을 분석하고 투자를 하게 되면서 테슬라는 신뢰가 가는 기업 중 하나였습니다.

그래서 차곡차곡 주식을 모아가며 투자금도 조금씩 늘리고 있는 중입니다.

일론 머스크는 전 세계인의 입에 오르내리는 천재 사업가 중 한 명이 됐을 정도로 그 영향력이 막강하죠.

참 대단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던 그는, 왜 자꾸 가상화폐랑 엮이려 하는 걸까요.

일론머스크가 도지코인, 비트코인 가지고 트위터에 글 올리면서 기행을 일삼는 건 볼 때마다 고개가 절레절레 저어집니다.

가상화폐 전망

하아… 할많하않

그는 천재인 걸까요? 기인인 걸까요?

물론 여러가지 다른 상황들도 가상화폐 가격 변동에 영향을 주겠지만,

가상화폐 중에서도 가장 도미넌스가 큰 비트코인은 가격대가 흔들리면

다른 알트코인들까지 연쇄적으로 타격을 입습니다.

 

일론머스크가 도지코인에 대해 지속적으로 언급하며 도지코인 가격을 들었다놨다 했을 때만 해도,

도지파더니 뭐니하며 그저 ‘이상한 사람’, ‘대체 왜 저럴까?’, ‘저러다 말겠지..’

이런 반응으로 지나갔었는데,

 

비트코인에 대해 그런 영향력을 행사한다는건

그 파급력이 다르기에 이제는 어느 정도 문제로까지 번질 수도 있을 가능성이 생긴 듯 합니다.

바이비트 수수료 20% 할인 링크

가상화폐 전망

비트코인의 시세

비트코인은 현재(2021.5.17 오후 9시 50분) 약 5천4백만원 선에서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약 8일 전이었던 5월 9일만 해도 7천 1백만원 선에서 거래가 이루어졌었던 것과

비교하면 급락이라고 할 수밖에 없을 만한 수치입니다.

 

그리고 지난달이었던 4월 14일 고점이었던

약 8천 2백만원을 찍은 이후 한달 조금 넘었는데 무려 33%가 빠진 것입니다.

이렇게 비트코인의 급락을 가져온 가장 큰 요인은 비트코인의 열성지지자로

비트코인을 한참 띄우던 일론머스크가 연일 부정적인 메시지를 남긴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외신에서도 연일 집중 보도하고 있습니다.

일론머스크는 테슬라가 보유한 비트코인을 매각할 수도 있다는 뉘앙스의 글을 트위터에 올렸고

비트코인은 약 5천 7백만원 선에서 5천 1백만원 선까지 급락합니다.

그런데 또 다시 테슬라는 비트코인을 팔지 않았다라고

해명글을 올려서 다시 5천 5백만원 선까지 반등하며 거의 요동을 쳤습니다.

 

물론 이 모든 가격 변동이 일론머스크의 말 한마디가 전부는 아닐 테고,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금리 인상 가능성과 각국에서 검토 중인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강화

등의 법규 마련 또한 투자 심리를 위축시킨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다만,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일론머스크의 트위터 한마디에 요동치는 가상화폐의 가격입니다.

이렇게 트윗 하나에도 요동치는 시장은 흔히 과열의 징후라고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래서 큰손들은 암호화폐를 이미 대거 정리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비트코인 도미넌스

그리고 또 지켜봐야 할 것은 바로 비트코인 도미넌스 입니다.

(도미넌스는, 시가총액 점유율을 의미한다고 보면 됩니다.)

 

이전에는 70%에서 80%까지 갔던 비트코인 도미넌스는 점차 떨어지긴 했지만

5월 초만 해도 50%는 지키고 있었는데 지금은 40%대가 무너진 상태입니다.

 

비트코인 가격은 도미넌스가 40%에서 무너지는 형태를 보일 때,

굉장히 빠른 속도로 급락하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현재는 겉잡을 수 없을 만큼 비이성적인 형태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도지코인도 825원까지 올라갔다가 현재는 606원에 거래되고 있지만

그 사이에도 하루에도 몇 번씩 상승과 하락을 오가는 종잡을 수 없는 가격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코인은 투기성이 높은 투자라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하며,

현재 규제도 없고 이렇게 한 사람의 말 한마디에 좌지우지될 만큼 조작될 가능성도 큰게 바로 코인 시장인 듯 합니다.

거래량도 상상을 초월하며(하루에 가상화폐 거래소로 입금된 비트코인만 약 1조 6천억원에 달함),

아무런 가치도 없는 도지코인 같은 잡코인도 급작스런 펌핑이 일어난다는 건 그만큼 과열이 있다라고 보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

 

이런 조정은 어느정도 지속될 것을 보이고, 이런 거품이 좀 꺼지고 안정을 되찾아야

다시 가상화폐 시장또한 어느 정도 견고해지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코인장을 보며 최근에 든 생각은, 역시 높은 수익을 주는 투자는

리스크 또한 감수하기 어려울 만큼 높다라는 것이었는데 미래에서 온게 아닌이상

이런 리스크가 큰 투자처에 상당한 액수의 투자금을 넣기는 아무래도 어렵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차라리 이럴 때 조정온 주식이나 더 분할매수해서 갖고 있는게 수익도 크고, 정신건강에도 이롭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세상은 넓고, 투자할 곳은 많으니까요.

 

해당 링크로 가입하시면 바이비트 수수료 20% 할인 받으실 수 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