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도 비트코인 열풍이 온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다.

대한민국에도 비트코인 열풍이 온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다.

 

칠 전 아는 지인분이 전화가 왔다.

좋은 정보가 있으니 자기가 운영하는 업소로 와달라고 해서

무슨 일이 있느냐고 물어보지도 않고 방문해서 만나보았다.

업소의 휴게실에는 모르는 분 한 분과 그 업소에 직원 3분 그리고

비트코인을 설명하는 스폰서 한 분 그리고 스폰서에 개 고객을 소개하는 한 분이

열심히 이름도 생소한 비트코인을 스마트폰을 가지고 설명을 하고 있었다.

이제 한국에 들어온 지 3개월 정도 되었고 본격적으로 시작한 지는 1개월 정도 되었다고 하였다.

그리고 스폰서분은 열심히 비토 코인을 설명해 주었다.

비트코인에 대한 설명과 수익성을 보여주면서 얼마를 투자하면

얼마를 벌 수 있다고 하고 실제 라이브로 수익금을 바라 바로

비트코인으로 입금되는 것을 스마트폰을 통해서 눈으로 보여주고 확인시켜주니

사람들이 현옥 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었다.

그 자리에서 다섯 분이 회원가입을 하고 약 1,500만 원 정도의 코인을 사고 나도

그중에 한 사람으로 동참하게 된 것이다.

물론 그 업소에 사장과 직원들의 갑을 관계가 있었고 나도 그 업소의 사장님과

평소 인간관계가 있어서 회원가입을 하고 비트코인을 샀으나 후회가 되었다.

그 이유는 돈벌이를 보고 불나방처럼 뛰어드는 사람들의 사행심 그리고

그 사행심을 조장하는 일부 사람들 그리고 수익성을 앞세워 아는 사람들을 끌어들이는

소위 말하는 다단계 마케팅이 결국 나중에는 폰지사기가 되어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키고 있는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되어서 후회가 되었다.

이번 건은 아무 조건이 없이 회원가입을 하고 자기가 비트코인을 산 금액에 2%씩을

매일 지금 해준다는 것이다.

단 그 사이트에서 하는 광고 10편을 보면 바로바로 코인으로

10만 원 정도의 값어치가 본인의 주소로 입금이 된다는 것이다.

결국은 2개월 후에 본인이 투자한 원금과 2%의 수익을 가져가는 구조같이 보이지만

결국은 돈 놓고 돈 먹기식의 갬불의 아닌가 생각되었다.

아무튼 작금의 대한민국은 비투 코인의 열풍이 온 세상을 뒤덮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매일 사무실에 있으면 비트코인에 투자하고 문자나 전화상담 해준다고

연락이 오는지 귀찮을 지경이고 전부 스템 문자나 전화로 처리하는 데도 막무가내 식이다.

앞으로는 나 자신을 얽매이는 제한된 이를 만들지 말고 자신의 일에만 충실하고

중심을 잡아가는 삶에 오점을 남기지 말자고 다짐하면서

6개월 챌린지에 동참하게 되었다.

<바이낸스 할인 가입 링크>​

Leave a Comment